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총리 "새만금개발청 새만금으로 이전"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현재 세종시에 있는 새만금개발청의 새만금 이전 방침을 밝혔다.  
 

제19차 새만금위원회…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 강조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9차 새만금위원회에서 “새만금개발청을 새만금으로 옮기겠다”며 “현지에서 주민과 만나고 현장에서 사무를 판단하고 결정하고 하는 그런 체제로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3년 9월 세종시에 청사를 마련한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청사이전 추진위원회’를 구성했으나 그동안 이전 작업이 제대로 탄력을 받지 못했다.   
 
이 총리는 새만금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새만금이 착공된 게 26년 전이다. 그런데 굉장히 속도가 지지부진해서 전북도민들 입장에서는 좀 애가 타는, 그러다 더러는 실망도 하고 화도 나는, 한때는 기대의 대상이었지만 이제는 좀 지친, 그런 사업이 바로 새만금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매립으로 전환하겠다는 말을 대선 기간에 했으나 그 방법을 놓고 지난 6개월 동안 고심했다”며 “여러 논의 끝에 가칭 새만금공사를 만들기로 했고, 그 근거법이 국회에서 금명간 본회의를 통과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새만금의 동서도로, 남북도로 등 인프라 구축을 서두르겠다는 뜻도 밝혔다.
 
정용환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