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북한’ 한겨레 기사에 삼성 반박…‘허위보도’ 공방

[각사]

[각사]

삼성전자가 삼성의 기업 문화와 북한을 비교한 외신 기자 인터뷰를 실은 언론 보도에 '명백한 허위'라며 강한 유감을 전했다.  
 
삼성전자는 한겨레 신문이 지난 2일 보도한 '삼성의 성공은 시대의 산물… 보스의 리더십 신화 버려야'라는 제목의 기사에 대해 “한겨레의 기사는 전제가 되는 사실관계가 잘못됐고, 허위”라고 5일 인터넷 뉴스룸을 통해 반박했다.  
 
당시 한겨레 신문은 제프리 케인 미국 인터넷매체 '글로벌포스트'의 한국 특파원 인터뷰를 전한 바 있다. 
 
제프리 케인은 지난 2009년 한국을 방문해 삼성을 취재해 왔고, 내년 2월 ‘삼성제국(Samsung Empire·가제)’ 출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겨레 신문은 케인이 지난 2009년 삼성의 한 사업장을 방문했다가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하며 그의 말을 인용해 “사내 곳곳에 이건희 회장을 찬양하는 글들이 넘쳤고, 몇몇 고위 임원들은 회장의 연설이나 어록을 달달 외우더라. 마치 북한 사회에 와 있는 게 아닌가 싶은 생각마저 들었다”고 전했다.  
 
특히 북한 문제에 집중할 계획이었던 케인이 이 경험에 '충격'을 받아 삼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헤쳤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인터넷 뉴스룸을 통해 지난 3일 게재된 한겨레 기사에 반박했다 [각 사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가 인터넷 뉴스룸을 통해 지난 3일 게재된 한겨레 기사에 반박했다 [각 사 홈페이지 캡처]

 
이에 삼성전자는 “글로벌 기업 삼성을 역사상 최악의 독재국가인 북한과 비교하는 주장을 여과 없이 게재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을 했다.  
 
이어 “삼성 사업장 가운데 이건희 회장을 찬양하는 글이 넘치는 사업장은 지금은 물론 2009년 당시에도 없었다”면서 “그동안 한국·외신 기자는 물론이고 국내외 인사들이 삼성전자 사업장을 방문했지만, 한겨레가 전한 사례를 목격했다는 사람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건희 회장을 찬양하는 글이 넘치는 사업장도 없지만, 북한에서처럼 전 사회 구성원들이 수령의 말씀과 혁명역사를 '달달 외우듯' 하는 삼성 임원은 없으며, 회사가 그런 일을 요구하는 것도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삼성전자는 한겨레 신문의 보도는 명백한 허위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한국의 대표 기업인 삼성을 폭압으로 통치하고 있는 북한에 비유한 것을 그대로 기사화함으로써, 삼성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를 독자에게 전달하고 있다”며 “북한을 취재하기 위해 온 특파원이 북한 대신 삼성을 집중적으로 취재하게 될 정도로 충격을 줬고, 삼성을 비판하는 책까지 쓰는 데까지 이르게 된 결정적 계기라고 주장한 것이 허위”라고 밝혔다.
 
아울러 “저자의 일방적인 주장을 검증 없이 보도하면서, 선입견과 편견이 담긴 단어와 표현까지 사용해 삼성을 '이상한 집단'으로 비치게 한 것은 책임 있는 언론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지적하며 “특정인의 일방적이고 극단적인 주장을 전하며, 상대를 폄훼하는 표현까지 여과 없이 보도한 한겨레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