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찍부터 비트코인 알아봤다···1조원 벌어들인 형제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최초로 1만 달러 선을 넘은 비트코인은 7일 만에 1만 2000달러 선을 넘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올해 초 비트코인 가격이 1000달러 남짓이었던 것을 고려할 때 1년도 되지 않아 12배로 폭등한 것이다.
 
이에 따라 초기에 비트코인을 사들여 돈방석에 오른 투자자들에게도 관심이 쏠린다.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비트코인 광풍으로 가장 떼돈을 번 투자자 중에는 제미니 디지털화폐거래소 창립자인 캐머런·타일러 윙클보스 형제가 포함됐다.
 
윙클보스 형제는 지난 2014년 비트코인을 하나당 120달러를 지불하고 약 1100만 달러(120억원)어치를 매입했다.
 
윙클보스 형제. [EPA=연합뉴스]

윙클보스 형제. [EPA=연합뉴스]

 
이번 주 비트코인 평균가가 1만 1700달러(약 1300만원)임을 고려할 때 윙클보스 형제는 무려 10억 달러(1조 936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형제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립자가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훔쳤다며 소송을 걸어 유명해진 바 있다.
 
또 다른 비트코인 초기 투자자로는 '비트코인 예수'로 불리는 로저 버 비트코인닷컴 대표가 있다.
 
로저 버(왼쪽). [사진 로저 버 트위터]

로저 버(왼쪽). [사진 로저 버 트위터]

 
그는 현재 비트코인 30만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규모는 35억 달러(3조 8000억원)에 이른다.
 
버 대표는 현재 미국 시민권을 포기하고 일본에 거주하고 있다.
 
벤처투자자 팀 드레이퍼도 지난 2014년 무기와 마약 거래로 폐쇄된 온라인 시장 실크로드에서 미국 연방보안국이 압수했던 비트코인 3만여개를 경매로 구매했다.
 
[사진 팀 드레이퍼 트위터]

[사진 팀 드레이퍼 트위터]

 
만약 드레이퍼가 이 비트코인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다면 그 가치는 최소 3억 5000만 달러(3830억원)에 달한다.
 
CNBC는 비트코인 억만장자들이 비트코인을 얼마나 보유했는지 정확히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이들이 가상화폐를 이미 현금화했거나 더 사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비트코인 창시자로 알려진 '사토시 나카모토'가 비트코인 98만개를 가진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는 현재 가치로 113억 달러(12조 3500억원)에 달하고, 결국 그가 비트코인 억만장자 순위 중 가장 높은 곳을 차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토시 나카모토의 정체는 아직 묘연하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