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디컬 허브훈증 온팩 시장 급성장

㈜피플파이의 ‘메디힐리'가 지난 11월 30일 허리온팩과 허브온팩의 누적판매가 400만 개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허리온팩’과 ‘허브온팩’은 한의학의 뜸, 찜질 효과를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적용한 특허상품이다. 속옷에 부착하면 6시간 이상 허브온열이 지속된다.  
 
2015년 처음 선보인 허리온팩과 허브온팩은 유사한 이름으로 시중에 나오고 있는 ‘메디컬 허브훈증' 제품의 원조다. 광고 없이 순수 제품력만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올리브영, 약국, 홈쇼핑, 온라인 쇼핑몰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회사 측은 “서울에 거주하는 2030 여성의 50% 이상이 허리온팩과 허브온팩을 사용해봤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지속된 고객문의에 힘입어 국내 최대 오프라인 매장인 이마트에 입점했다.  
 
메디컬 허브훈증’ 시장은 허리온팩과 허브온팩 이전에는 없던 개념이다. 메디힐리는 3년간의 시장조사와 연구개발을 통해 불편을 줄이면서 혈액순환과 스트레스 완화 효과를 높이는 방법에 집중해 새로운 카테고리를 개척해가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유수 기업들도 제품명과 패키지 디자인이 유사한 제품을 내놨을 정도로 시장이 급격히 확대되는 추세다. “스타트업 출시제품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시장을 3년만에 만들어낸 건 매우 이례적”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예전에는 여성들이 생리통을 무조건 참았지만, 이제는 허브온열 찜질로 달래는 경우가 많다.
 
메디컬 허브훈증 온팩 시장을 개척한 ㈜피플파이의 정보영 대표는 “유사제품이 많아질수록 그만큼 시장이 커지는 것”이라며 “차별화된 제품을 계속 출시해 시장 선도자로서의 자신감과 자부심을 지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