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시호, 법정구속에 “잠시 후 아이 데리러 가야 하는데…”

삼성그룹을 압박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1심에서 2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장씨가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장진영 기자

삼성그룹을 압박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1심에서 2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6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서 장씨가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장진영 기자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가 '특검 도우미'라 불릴 만큼 국정농단 수사 과정에 적극 협조했지만, 본인의 죄를 덜진 못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는 6일 장씨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고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앞서 검찰이 구형한 징역 1년6개월보다 1년이나 더 형량이 길었다.  
 
이날 장씨는 재판부 선고에 “그간 검찰에 협조한 것과 재판에 성실히 임한 것을 고려해서 구속만은 면해달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재판부는 장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실질적 운영자로써 가장 이득을 봤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비록 국정농단 수사나 재판에 성실히 임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한 점을 감안해도 죄책이 대단히 중하다”며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재판부의 선고 후 장씨는 발언 기회를 얻어 “제가 현재 아이와 둘이 지내고 있다.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는데 제가 아이를 두고 어디로 도주하겠나”며“아이도 지난주 월요일에 새로운 학교로 옮겼다. 사실 지금 머리가 하얘서 어떤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이어 “잠시 후에 아이를 데리러 가야 하는데 그 점을 참작해 주셨으면 감사하겠다”며 아이를 혼자 두게 하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전했다. 
 
그러나 재판장은 “이미 재판부에서 합의를 마친 상황”이라며 그대로 법정구속을 집행했다.  
 
이에 장씨는 종이에 한참 무언가를 적어 변호인에게 전달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