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렵게 성사된 文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한ㆍ중 정상회담의 과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세번째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의 방중은 취임 후 처음으로 시 주석과는 지난달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양자회담에 이어 한 달여 만에 다시 만난다. 
 
APEC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APEC 정상회의에 참석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시 주석과의 회담에선 지난 10월 31일 한·중 정부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를 ‘봉인’한다고 발표한 만큼 그 이후 실질적인 양국 관계 개선 방안과 실질적인 북한 핵문제 해법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청와대는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말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이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통화에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하지만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거세지는 미국의 대북 원유공급 중단 압박에도 전면 차단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는 유엔 고위급 인사로선 6년만에 지난 5일부터 나흘간 북한을 방문하는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의 방북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미사일 도발 이후 스스로 핵무장 완성을 선언한 와중에 유엔 사무처장이 방북한 것이어서 그 결과를 토대로 상황을 평가하고 시 주석과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한 대화를 나눌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선 청와대가 ‘봉인’됐다고 표현한 사드 배치 문제를 시 주석이 다시 거론할 지도 관심이다. 지난달 다낭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도 정상들이 사드 문제를 논의하지 않기로 했으나 시 주석은 사드 배치와 관련해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시 주석이 사드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지만 언급하더라도 강도나 양이 줄어들지 않겠느냐”며 “시 주석도 내부의 정치적 압박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다낭 때보다 메시지가 약하다면  좋은 신호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사드 보복 해제 조치가 가시화될 것이라는 기대도 없지 않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정부 차원의 경제 보복은 없었다”는 입장이어서 가시적 성과과 나올지는 미지수다. 
 
 문 대통령은 수도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뒤 15~16일 중국 중부 내륙도시인 충칭을 방문한다. 충칭은 시 주석이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하는 사업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육ㆍ해상 실크로드)와 서부대개발의 거점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시 주석이 야심차게 추진하는 일대일로 출발점을 방문한다는 측면에서 시 주석에 대한  배려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충칭은 일제강점기 시절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가 있는 곳이자 현대자동차와 SK하이닉스등 한국 기업들이 진출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