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김광석 딸 사망' 서해순씨 사건 무혐의 결론

가수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 최승식 기자

가수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 최승식 기자

가수 고(故)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자신의 딸을 일부러 사망하게 만들었다는 등의 혐의를 벗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박지영)는 서씨의 유기치사 및 사기 혐의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고 6일 밝혔다.
 
서씨는 딸 서연 양이 2007년 12월 23일 급성폐렴에 걸렸음에도 적절한 치료 없이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유기치사)를 받았다. 또 서연 양 사망 당시 김씨 친형 등과 음악저작권 소송 중이었음에도 딸 사망 사실을 밝히지 않아 유리한 조정 결과를 유도하려 했다는 혐의(소송사기)도 있었다.
 
김씨의 친형 김광복씨는 지난 9월 서울중앙지검에 서씨를 고발했다. 검찰이 내려보낸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씨를 세 차례 소환하고 참고인 47명을 조사한 끝에 지난달 무혐의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