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꺼져”...安, ‘통합반대파’ 모임 갔다가 항의 받아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체성 확립을 위한 평화개혁세력의 진로와 과제' 토론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연단에 올라 축사를 하고 있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굳은 표정으로 듣고 있다. 이 토론회는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모임인 평화개혁연대가 주최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정체성 확립을 위한 평화개혁세력의 진로와 과제' 토론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연단에 올라 축사를 하고 있다. 국민의당 의원들은 굳은 표정으로 듣고 있다. 이 토론회는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모임인 평화개혁연대가 주최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의원들의 모임에 갔다가 야유·항의를 받았다.
 
6일 오후 안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평화개혁연대의 ‘국민의당 정체성 확립을 위한 평화개혁세력의 진로와 과제’ 토론회에 참석했다.
 
안 대표는 이날 연단에 올라 축사를 통해 "오늘 새벽에 통과된 예산안에 민생의 변화를 담기 위해 의원 한분 한분의 노력이 있었다"며 "국민의당은 리딩 파티로서 강력한 중도개혁의 중심임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매진해야 한다. 이 토론회가 지방선거 승리를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 참석자는 안 대표를 향해 "안철수 내려와라" "꺼져" "적폐세력" 등 표현을 사용하며 안 대표에게 항의했다. 발언을 마친 안 대표가 자리에 앉은 이후에도 고성은 계속해 이어졌다.
 
안 대표는 토론회에서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다른 목소리들이 나오는 것이 민주정당 아니겠느냐"며 "치열하게 토론하고, 합의를 이루면 한 가지 방향으로만 가야 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