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경찰, 메이 총리 암살 계획한 2인조 체포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EPA=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EPA=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암살을 계획했던 일당이 영국 경찰에 붙잡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세, 21세 남성 2인조
"다우닝가에 폭탄 터뜨리고
혼란 틈타 칼로 살해 계획"

영국 경찰·정보기관
합동 작전 끝에 체포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체포된 남성 2명은 총리 관저가 있는 런던 다우닝가 출입문에서 가방으로 위장한 폭탄을 터뜨린 뒤 혼란을 틈타 칼로 메이 총리를 살해할 계획을 세웠다. 영국 경찰과 정보기관 MI5는 수주에 걸친 합동 작전 끝에 이 계획을 적발하고 용의자들을 체포했다.
 
체포된 2인조는 런던 출신 나이무르 자카리야 라만(20)과 버밍엄 출신 무함마드 아킵 임란(21)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6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이들의 체포 사실은 이날 앤드루 파커 MI5 국장이 이날 내각에 MI5가 지난 1년 간 9개의 테러 계획을 저지했다고 보고하는 과정에서 알려졌다.  
 
지난 5월 영국 경찰들이 테러가 벌어진 맨체스터 아레나에 출동해 콘서트장에서 나온 청소년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5월 영국 경찰들이 테러가 벌어진 맨체스터 아레나에 출동해 콘서트장에서 나온 청소년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AP=연합뉴스]

올해 영국에선 이슬람국가(IS) 등 극단주의 무장세력을 추종하는 이들로 인한 테러 공격이 총 네 차례 있었다. 지난 5월엔 맨체스터의 공연장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발생해 22명이 사망했다. 데이비드 앤더슨 왕립자문변호인은 이날 "맨체스터 자살폭탄 테러범 살만 아베디는 MI5의 감시 대상이었다. 맨체스터 테러는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메이 총리 대변인은 "IS가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물러났지만 그들의 위협이 끝난 것은 아니다"면서 "오히려 소셜미디어 등을 통한 선전으로 영국과 외국에서 공격을 장려하는 등 테러가 새로운 영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