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장월급, 내년부터 21만6000원에서 40만5700원으로 87% 인상

지난 6월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부대 복귀를 준비하는 장병들이 현금자동지급기에서 은행업무를 보고 있다. 앞서 국정기획위는 병사 월급 인상 계획과 관련, 내년에는 최저임금의 30%, 2020년에는 40%, 2022년에는 50% 선으로 인상하겠다고 이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공약으로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의 30%, 40%, 50% 수준으로 연차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2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부대 복귀를 준비하는 장병들이 현금자동지급기에서 은행업무를 보고 있다. 앞서 국정기획위는 병사 월급 인상 계획과 관련, 내년에는 최저임금의 30%, 2020년에는 40%, 2022년에는 50% 선으로 인상하겠다고 이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공약으로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의 30%, 40%, 50% 수준으로 연차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2018년도 국방예산이 국회 의결을 거쳐 전년대비 7% 증가한 43조1581억원으로 확정됐다고 6일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는 안보현실이 반영돼 지난 2011년 연평도 포격도발에 따른 국회 증액 이후 처음으로 국회 심의과정에서 정부안보다 404억원이 증액됐다. 국방비 증가율 7%는 2009년 이후 최대치다.
 
 북핵 대응체계 조기 구축을 위한 방위력개선비는 전년대비 10.8% 증가한 13조5203억원으로 확정됐고 병 봉급 인상과 장병 복무여건 개선 등을 위한 전력운영비도 전년대비 5.3% 증가한 29조6378억원으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내년 1월부터 병장 월급이 21만6000원에서 40만5700원으로 인상된다. 또 상병 월급은 19만5000원에서 36만6200원으로, 일병 월급은 17만6400원에서 33만1300원으로, 이병 월급은 16만3천원에서 30만6100원으로 오른다.
고고도 무인 정찰기(HUAV) [중앙포토]

고고도 무인 정찰기(HUAV) [중앙포토]

 
 국방부는 방위력개선비와 관련해 3축 체계 조기구축을 위해 정찰위성 도입 사업인 425사업과 고고도정찰기 사업인 HUAV, 장거리공대지유도탄과 전술지대지유도무기, 탄도탄조기경보레이더-2와 패트리어트 등 성능개량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F-35A 스텔스 전투기 도입과 장보고-3,해상작전헬기와 해상초계기-2 사업도 추진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