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레일 임단협 결렬…철도노조 "11일부터 모든 열차 10km/h 감속 운행"

코레일과 전국철도노동조합의 임금단체협상이 결렬되면서 철도노조가 열차 감속운행과 간부 경고파업을 예고했다.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공사

철도노조는 6일 "올해 임단협 교섭 결렬에 따라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한 결과 89.1%의 찬성률(투표율 91.7%)로 가결됐다"며 "5일 전국확대쟁의대책위에서 본격적인 쟁의행위 돌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철도노조는 오는 9일 전국철도노동자 총력결의대회를 시작으로 11일부터 모든 열차의 운행속도를 시속 10km 줄이는 감속 운행에 돌입하고, 정차 시간을 준수하는 준법투쟁에 나선다. 이후에도 사측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13일부터 노조 간부의 경고 파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철도노조 측은 코레일이 임금·단체교섭에서 재원 부족 등을 이유로 올해 공공기관 임금인상 가이드라인인 3.5%를 지킬 수 없다며 임금 삭감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노조는 재원 부족을 초래한 경영진의 책임을 묻고, 경영진과 관리직의 고통분담을 통한 임금인상 재원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부의 잘못된 정책과 코레일의 무능 경영으로 빚어진 재원 부족의 책임을 직원들에게 전가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한편, 철도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해 두 차례에 걸쳐 조정회의를 했지만 노사 양측의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해 중노위 제안에 따라 오는 8일까지 조정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