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동 안 하면 지방간 온다…운동량 적어도, 줄어도 발생 증가

운동량이 적거나 줄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이 커진다. [중앙포토]

운동량이 적거나 줄면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이 커진다. [중앙포토]

운동이 지방간을 예방한다는 사실이 연구 결과로 입증됐다. 운동량이 적거나 줄면 지방간 발생 위험이 커졌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공동 연구팀
건강한 성인 1373명 4.4년간 추적 연구
지방간 발생 위험, 운동량 많으면 34%↓, 줄면 59%↑
“연구 기간 중 건강한 성인의 20%에서 지방간 생겨”
“운동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예방할 수 있어”

곽민선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교수·김동희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 연구팀은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 중 지방간이 없는 건강한 성인 1373명을 4.4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간 분야 국제 학술지 ‘리버 인터내셔널’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운동량이 많을수록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이 낮아졌다. 운동량이 가장 많은 사람은 가장 적은 사람에 비해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위험이 34% 낮았다. 운동량은 운동 강도와 시간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
 
운동량의 변화에 따라서도 지방간 발생에 차이를 보였다. 연구 기간 동안 운동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사람은 가장 많이 증가한 사람보다 지방간 발생 위험이 59% 높았다.
서구화된 식생활과 성인병 증가로 지방간 환자가 늘고 있다. [중앙포토]

서구화된 식생활과 성인병 증가로 지방간 환자가 늘고 있다. [중앙포토]

정상 간은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이 5% 정도다. 지방간은 이보다 지방이 많이 낀 상태를 말한다. 지방간은 알코올성과 비알코올성으로 나뉜다. 알코올성의 원인은 과음이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과음과 무관하다. 비만·당뇨병·고지혈증·대사증후군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가장 흔한 간 질환 중 하나다. 유병률이 20~30%에 달한다. 최근 식생활이 서구화하고 비만·당뇨병·고지혈증 등 성인병이 늘어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곽민선 교수는 “연구 대상자는 지방간이 없는 건강한 성인이었는데, 연구 기간 동안 이들 중 20%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생겼다”고 말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중 일부는 간염·간경변증·간암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지방간이 있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도 커진다. 곽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운동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지방간을 예방하려면 삶거나 당분이 적은 음식, 저염식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중앙포토]

지방간을 예방하려면 삶거나 당분이 적은 음식, 저염식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중앙포토]

지방간을 방치하면 만성 염증이 생겨 심각한 간 질환으로 악화할 수 있다. 생활습관을 개선해 지방간 진행을 막아야 한다. 비만한 사람은 적극적으로 살을 빼고 식사 관리를 하는 게 좋다. 세 끼를 거르지 않는 대신 한 끼 분량을 줄이고, 삶거나 당분이 적은 음식을 먹는 식이다.  
 
자전거 타기·수영·등산·빠르게 걷기 등 유산소 운동을 일주일에 3번 이상, 한 번 할 때 30분 이상하면 지방간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