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포항지진 피해복구에 1445억원 투입

지난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포항시 장량동 한 필로티 구조 건물 1층 기둥이 뼈대를 드러낸 채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경북 포항시 장량동 한 필로티 구조 건물 1층 기둥이 뼈대를 드러낸 채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지진으로 큰 피해가 난 포항 일대에 총 1445억원을 투입해 복구에 나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포항 지진 피해 지역 복구계획을 발표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포항 북구 북쪽 7㎞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2개 시·도, 9개 시·군·구에서 551억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사유시설은 주택 전파 331동, 반파 228동 등을 비롯해 총 294억원의 피해가 났다. 공공시설도 학교 126억원, 항만 24억원 등 257억원의 재산피해를 봤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비 191억원 등 1445억원을 투입해 복구에 나선다.
 
복구비와 별도로 지진 피해가 경미한 경남·북 지역 26개 학교의 내진보강 및 시설물 개선에도 108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