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IA, 트럼프에 '北 미사일 막을 시한' 3개월 남았다고 알려"

김정은(왼쪽)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AP=연합뉴스]

김정은(왼쪽)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AP=연합뉴스]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프로그램을 막을 수 있는 시한으로 3개월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4일(현지시간) 게재된 마크 세돈 뉴욕 콜럼비아 대학 객원교수의 기고문에 따르면, 존 볼튼 전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지난주 영국 하원에서 이같이 밝혔다. 볼튼 교수는 CIA가 '이 시한을 넘기면 북한이 워싱턴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도시를 타격할 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 가디언 홈페이지]

[사진 가디언 홈페이지]

세돈 교수는 기고문을 통해 "그렇다면 시한은 내년 3월이 된다"며 "볼튼 전 대사뿐 아니라 한 미군 고위 사령관도 며칠전 판문점에서 전직 유럽의회 의원에게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중국의 대북 원유 금수 조치를 대북 억제의 열쇠로 보고 있지만 북한이 약 1년간 사용할 석유를 비축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벼랑 끝까지 버틸 수 있다"며 "미국과 북한의 직접적인 대화가 그 어느 때보다 멀어 보인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유엔을 불신함으로써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의 주도권을 쥐게되는 상황이 올 것이라며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을 통해 유엔이 주재하는 대화의 장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