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진ㆍ손정은 아나운서, 진행자 복귀…“MBC 정상화에 큰 의미”

신동진(左)ㆍ손정은(右) MBC 아나운서. [사진 MBC]

신동진(左)ㆍ손정은(右) MBC 아나운서. [사진 MBC]

신동진ㆍ손정은 MBC 아나운서가 마침내 방송에 복귀한다.
 
5일 MBC 등에 따르면 신동진, 손정은 아나운서는 오는 13일 오후 1~3시 MBC 특별 생방송 ‘나눔으로 행복한 나라’ 진행자로 나선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파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이유로 당시 경영진으로부터 전보를 당했다. 신동진은 지난 2012년, 손정은은 지난 2016년 타부서로 부당전보됐고 아나운서로서 마이크를 잡지 못했다.  
 
MBC 사측이 전보 발령을 아직 철회하지 않아 신 아나운서는 뉴미디어국, 손 아나운서는 사회공헌실 소속이나 두 사람은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 방침에 따라 지난 11월15일 다른 부당 전보 아나운서들과 함께 아나운서국으로 출근하고 있다.
 
MBC 아나운서국 비대위 김상호 위원장은 “구경영진이 자행한 부당 전보 피해자인 두 아나운서가 TV 특별 생방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것은 MBC 정상화 과정에서 큰 의미가 있는 일이다”고 반겼다.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는 지난 9월 4일부터 총파업을 시작했다가 지난 11월 13일 김장겸 MBC 전 사장이 전격 해임되자 정상방송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 현재 시사 및 보도국을 제외하고 드라마국과 예능국은 지난 11월 15일 총파업 잠정 중단 선언 이후부터 정상방송을 시작했다.  
 
신임 사장은 오는 7일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정기 이사회에서 내정되고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