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9캐럿 '평화의 다이아' 70억 낙찰…수익 절반은 지역사회로

709캐럿 평화의 다이아몬드 [EPA=연합뉴스]

709캐럿 평화의 다이아몬드 [EPA=연합뉴스]

에라리온의 한 목사가 발굴해 정부에 기증한 709캐럿짜리 다이아몬드가 뉴욕 경매에서 650만 달러(약 70억원)에 낙찰됐다고 5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이 다이아몬드는 그라프 다이아몬드 회장 로런스 그라프에게 낙찰됐다.  
 
전 세계에서 14번째로 큰 이 다이아몬드는 '평화의 다이아몬드'로 불린다.
 
판매 수익금의 절반은 다이아몬드가 발견된 작은 마을의 인프라를 개선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 다이아몬드는 지난 3월 이 마을의 목사 에마누엘 모모가 발견해 정부에 기증한 것이다.
 
그는 "마을에는 모든 것이 부족하다"면서 "중간상인에게 다이아몬드를 파는 것으로는 지역사회를 개선할 수 없다"고 기증 사유를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