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이명박-김태효 최근 만난 정황 포착”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행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6일 새벽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행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6일 새벽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최근 이 전 대통령을 만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행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6일 새벽 귀가하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행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6일 새벽 귀가하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6일 YTN은 김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과 나눈 문자가 발견됐으며, 일부 측근과의 문자 내용에는 최근 김 전 비서관과 이 전 대통령이 서로 만난 정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행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6일 새벽 귀가하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행위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6일 새벽 귀가하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효 전 비서관은 전날 국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해 “있는 그대로 사실관계에 따라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군의 댓글 공작에 관련한 보고를 한 적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엔 “(조사실에) 들어가서 말하겠다. 나중에 정확하게 확인을 하고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에 김태효 전 비서관의 집과 대학 연구실을 압수수색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