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미군 가족 철수' 주장에 美 국방부 "그럴 계획 없어" 일축

주한미군의 가족들을 철수시키거나 현행 가족 동반 정책을 변경시킨다는 주장에 대해 미국 국방부가 5일(현지시간) "그럴 계획이 없다"며 일축하고 나섰다.
 
용산 미군 기지에서 열린 행사에 참여한 미군과 카투사 병사. [사진 주한미군]

용산 미군 기지에서 열린 행사에 참여한 미군과 카투사 병사. [사진 주한미군]

앞서 미 공화당 일각에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급 화성-15형 발사 등 북핵 위기가 고조돼 주한미군 가족의 철수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크리스토퍼 로건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국방부는 현재 자발적으로든 의무적으로든 한국 주둔 미군의 가족들을 떠나도록 조치할 계획이 없다"며 "한국에 주둔하고 있는 병력의 가족 동반 정책도 바꿀 계획이 없다"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밝혔다.
 
로건 대변인은 "미군 병력과 가족들의 준비 태세와 안전, 복지는 한미동맹의 힘을 유지하는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미국은 우리의 군 병력과 그 가족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전 세계에 걸쳐 많은 '컨틴전시 플랜'(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응계획)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주한미군 가족 철수' 주장에 선을 그은 것이다.
 
대북 강경파로 손꼽히는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지난 3일 미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북 선제공격 논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북한의 도발을 가정한다면 한국에 배우자와 아이를 동반해 미군을 보내는 것은 미친 짓이다. 지금은 한국에 있는 가족들을 이동시켜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