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윤계상, ‘탈세 주장’ 1인 시위한 네티즌 명예훼손 혐의 고소

배우 윤계상. [사진 영화 스틸컷]

배우 윤계상. [사진 영화 스틸컷]

배우 윤계상이 자신의 탈세를 주장하는 네티즌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5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윤계상 측은 지난달 A씨를 허위 사실 적시에 관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지난달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윤계상 탈세’ 등의 글을 올리고, 광화문 광장에서 ‘윤계상 탈세. 탈세는 최악의 저질 범죄’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면서 “관련 기록을 검토해 피고소인 A씨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계상은 최근 관객 수가 600만 명을 돌파한 영화 ‘범죄도시’에서 주연을 맡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