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귀순 병사 오청성, 부축 받아 화장실도 다녀”

북한 군용 차량이 꼼짝 못하자 북한군 운전자가 나와 남쪽으로 뛰고 있다. [사진제공=유엔군사령부]

북한 군용 차량이 꼼짝 못하자 북한군 운전자가 나와 남쪽으로 뛰고 있다. [사진제공=유엔군사령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오청성(25)씨가 부축을 받아서 화장실에 가고 말도 많이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CNN]

[사진 CNN]

 
 6일 정부 관계자는 “오씨가 부축을 받아서 화장실을 간다. 현재 죽을 먹고 있는 상태다. B형 간염 회복 정도에 따라 경기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 중앙합동신문에 들어갈 일정이 정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지난 달 귀순 병사를 구출해 후송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근무 지휘관과 장병. 아주대병원 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 등을 초청해 환담했다. 송영무 국방장관(왼쪽)과 아주대병원 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와 손을 잡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지난 달 귀순 병사를 구출해 후송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근무 지휘관과 장병. 아주대병원 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 등을 초청해 환담했다. 송영무 국방장관(왼쪽)과 아주대병원 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와 손을 잡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중증외상센터장)는 지난 5일 CNN과 인터뷰에서 “결핵과 B형간염 증세는 나아지고 있지만 간 기능이 문제다. 정신적으로도 외상후스트레스증후군(PTSD)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