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 "김태희 외식 적응시키고 커피·술 알려줬다"

JTBC '뭉쳐야 산다' 캡처

JTBC '뭉쳐야 산다' 캡처

가수 비가 김태희와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5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산다'에는 가수 비가 출연했다.  
 
이날 비는 자신의 신곡 '다시'를 멤버들에게 들려줬다. 비는 "결혼을 하고 딸을 낳았다. 이게 슬픈 발라드곡인데 프로듀서가 '하나도 안 슬프고 아름답게 들려'라고 하더라. 행복하니까 슬픈 노래를 불러도 안 슬프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희와의 결혼식에 대해 "와이프가 먼저 성당에서 허례허식 없이 거창하지 않게 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래서 턱시도도 입던 거 입고 웨딩화보 촬영도 안했다. 결혼식 날 사진사도 안 불렀다. 하객들이 일일이 사진작가 역할을 했고, 이후에 그 사진들을 모아서 결혼식 영상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비는 "결혼식에 아쉬움은 있다. 모든 걸 다 해주고 싶었다. 결혼식 적금 같은 것도 들었다. 그런데 결혼식 비용은 200만원 남짓이다"라고 말했다.  
 
비는 이어 "김태희가 집밥을 좋아한다"면서 "밖에서 밥 먹는 걸 적응 시키는 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원래 커피도 한 잔도 못 마셔서 라떼 맛을 가르쳤다. 술도 맥주를 소주 컵에 한 잔만 먹어도 얼굴 빨개지는데 이제 주량도 조금 늘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