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서경덕 교수 국정원 댓글외곽팀장 아닌 것으로 잠정 결론”

지난 8월 KBS '천상의 컬렉션' 시즌2 출연 앞둔 서경덕 교수가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연구실에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월 KBS '천상의 컬렉션' 시즌2 출연 앞둔 서경덕 교수가 서울 성북구 성신여대 연구실에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국가정보원 사이버댓글 외곽팀장 활동 의혹이 제기된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를 지난달 말 비공개 조사했으나 댓글외곽팀장으로 활동하지 않았고, 국정원에서 받은 돈도 댓글 활동과 무관하다고 잠정 결론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6일 경향신문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국정원 직원 황모씨가 서 교수를 조사한 결과 관련 활동비 지급 영수증과 서류가 허위로 만들어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검찰에 넘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 자료에는 황씨가 서 교수에게 2011년 9월 23일과 11월 2일 각각 200만원씩 400만원 외곽팀장 활동비를 건넨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서 교수는 지난 9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가정보원에 다니던 한 직원이 내 이름을 팔아 허위보고를 했다. 이 직원이 전화로 2011년 가을 실적이 저조해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내 이름을 팔아 허위 보고를 했다고 자백했다.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한 사람 인생이 걸려있는데 분통이 터진다. 종일 너무 억울하고 분해 눈물만 흘렸다”고 밝혔다.
지난 8월 국정원 청사 앞의 바리케이드. [연합뉴스]

지난 8월 국정원 청사 앞의 바리케이드.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당시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 18명 중에 방송사 직원, 교수, 대기업 간부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원이 구성돼있다고 발표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