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고] 1세대 그림책 작가 홍성찬 화백 별세

홍성찬. [연합뉴스]

홍성찬. [연합뉴스]

어린이도서 삽화, 그림책 창작에 평생을 헌신한 ‘1세대 그림책 작가’ 홍성찬(사진) 화백이 4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88세.
 
1929년 서울 출생인 고인은 한국전쟁 등의 여파로 그림을 독학했다. 55년 월간지 ‘희망’에 삽화를 그리며 삽화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70년대 ‘새소년’ 등의 어린이·청소년 잡지와 80년대 위인전집 등에 삽화를 그렸다. 86년 『개미와 베짱이』를 펴낸 것을 계기로 그림책에 매진했다.
 
한국출판미술가협회 회장을 지낸 그는 생전 제1회 어린이문화대상 미술 부문 대상 등을 수상했고, 지난해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아내, 3남2녀가 있다. 빈소는 경기 고양 건강관리공단 일산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6일 오전 8시30분, 장지는 벽제승화원. 031-900-0114.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