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려라 공부] 사범계열 면접 없애고 수능 100% 선발

2018학년도 정시모집 전형
 

가군 478명, 나군 140명 뽑아
자연계열 수능 4개 영역 반영
계열 관계없이 교차지원 가능

윤진호 성신여대 입학처장

윤진호 성신여대 입학처장

성신여대는 2018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일반학생 가군 478명, 일반학생 나군 140명 등 총 618명을 모집한다(정원 내 기준). 지난해까지 교직 적·인성 구술면접을 실시했던 사범계열도 올해부터는 수능 100%로 전형방법이 변경됐다. 정원 외 전형 중 농어촌학생, 특성화고교출신자, 특성화고졸재직자는 수시모집에서 충원이 되지 않은 경우에만 모집한다. 기회균형선발 전형은 정시에서 15명을 선발한다.
  
영어는 백분위 환산점수 활용
일반계 학과는 수능을 100% 반영한다. 예·체능 계열 학과는 학과에 따라 수능 30~60%, 실기고사 40~70%를 반영한다. 특성화고졸재직자 전형은 수능 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학생부 40%, 경력개발계획 30%, 면접 30%로 평가한다.

 
수능 성적은 백분위 점수를 활용한다. 올해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 영역은 △1등급 100점 △2등급 95점 △3등급 85점 등 등급에 따른 백분위 환산점수를 활용한다. 반영비율은 인문계열 학과는 국어 30%, 수학 20%, 영어 30%, 사탐·과탐·직탐(2과목) 20%이고, 경제학과 및 경영학과는 국어 20%, 수학 30%, 영어 30%, 사탐·과탐·직탐(2과목) 20%다. 자연계열 학과는 올해부터 4개 영역을 반영하며 국어 10%, 수학 35%, 영어 30%, 사탐·과탐·직탐(2과목) 25%를 반영한다. 지식서비스공과대학 및 글로벌비즈니스학과는 국어, 영어, 수학, 사탐·과탐·직탐(2과목) 중 상위 세 과목을 같은 비율로 반영한다.
 
수학 가형, 한국사 가산점 부여
수능 지정영역에 탐구영역이 반영되는 경우 두 과목 백분위 점수 평균을 반영한다. 두 과목 모두 응시한 경우에 한해 제2외국어 또는 한문을 탐구 한 과목으로 대체할 수 있다. 수학이 반영되는 경우에는 ‘가’형과 ‘나’형 모두 가능하다. 수학 ‘가’형에 가산점을 반영하는 학과도 있다. 2017학년도부터 지원자격 필수인 한국사의 경우 가산점으로 반영한다. 고등학교 계열에 제한 없이 교차 지원할 수 있으며 가군과 나군에도 모두 지원할 수 있다.

 
최초합격자 중 수능 지정영역의 백분위가 일정 점수 이상인 경우 인원 제한 없이 모두 장학금을 지급한다. 특히 지식서비스공과대학 내 프라임 학과(▶융합보안공학과 ▶서비스·디자인공학과 ▶바이오식품공학과 ▶바이오생명공학과 ▶청정융합에너지공학과)에 2018학년도 정원 내 전형으로 입학한 전체 학생에게는 4년간 수업료의 반액을 장학금으로 지급하는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윤진호 성신여대 입학처장은 “수능영역과 비율 등 반영방법이 학과별로 다양하기 때문에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전형 및 모집단위를 살펴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입학 홈페이지에 과거 입학 전형 결과를 모두 제공하고 있으므로 지원 시 전형 및 학과별 최종합격자의 평균 성적, 경쟁률, 충원현황 등 지원에 필요한 실질적인 정보를 꼼꼼히 확인하라”고 조언했다.
 
봉아름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