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병우, 이번엔 '진보교육감 뒷조사 지시' 의혹…검찰 추가혐의 수사중

검찰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또 다른 의혹을 수사하고 나섰다. 민정수석 재임 당시, 국가정보원에 진보 성향의 교육감을 뒷조사하라고 지시한 정황을 포착한 것이다.
 
직권남용 및 국가정보원법 위반 공모 혐의를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치고 지난달 3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직권남용 및 국가정보원법 위반 공모 혐의를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치고 지난달 30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지난해 3월쯤 민정수석실이 진보 교육감의 개인 비위 의혹 등을 파악해 보고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시책에 비판적인 교육감을 견제할 수 있도록 개인 비위나 이들의 좌파 성향 활동 등을 파악·보고하라는 취지다.
 
당시 정부와 일부 지역의 교육감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누리과정 예산'을 놓고 누가 더 부담을 할지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던 때로, 국정원은 민정수석실의 이같은 지시로 진보 성향의 교육감이 있는 교육청의 발탁 인사나 수의계약 내용 등을 면밀히 분석해 논란이 될 만한 사안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국정원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가 최근 검찰에 넘긴 문건 등을 토대로 우 저 수석이 지난해 과학기술계 인사를 상대로도 정치 성향 등을 파악할 것을 국정원에 지시한 의혹에 대해 수사중이다.
 
TF가 넘긴 문건엔 김대중 정부 당시 환경부 장관을 지낸 김명자 전 장관이 지난해 2월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차기 회장으로 내정되자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국정원에 이 단체 회원들의 정치성향 조사를 지시한 정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에 김 회장은 6일 오후 1시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