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여야의원 60여명, 야스쿠니 신사 집단 참배

일본 여야 의원 약 60명이 5일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했다. NHK 등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지요다구 구단시타(九段北)에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함께 참배했다.
 

'다함께 야스쿠니 모임' 소속 60여명
총리보좌관ㆍ부대신 4명도 참배
민진당ㆍ희망의당 등 야당 의원도

이들은 지난 10월 추계대제 때 중의원 선거 기간이라는 이유로 참배하지 않고 이날 신사를 찾았다. 당시 이 모임의 회장 오츠지 히데히사(尾辻 秀久)의원만 참배를 하고, 나머지 의원들은 선거가 끝난 뒤 집단 참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모임 소속 의원들은 매년 춘계대제, 추계대제, 종전기념일(8월 15일) 등에 집단 참배를 하고 있다.  
이 날엔 아베 총리 측근인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총리 보좌관이 추계대제 때에 이어 다시 참배했다. 내각에서는 오쿠노 신스케(奧野信亮) 총무부대신,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외무부대신, 미즈오치 도시에이(水落敏榮) 문부과학부대신, 도카시키 나오미(渡嘉敷奈緖美) 환경부대신이 야스쿠니 신사를 찾았다. 의원들은 여당인 자민당 뿐 아니라 민진당, 희망의당, 일본유신회 등 야당 소속도 있었다.
관련기사
5일 일본의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야스쿠니 참배 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들이 도쿄(東京)도 지요다(千代田)구 구단키타(九段北)의 야스쿠니신사를 함께 참배했다. [교도=연합뉴스]

5일 일본의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야스쿠니 참배 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들이 도쿄(東京)도 지요다(千代田)구 구단키타(九段北)의 야스쿠니신사를 함께 참배했다.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추계대제 때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로 공물을 봉납했다. 
오츠지 회장은 참배 뒤 기자들에게 “북한의 움직임도 있어서, 새롭게 합사되는 분이 결코 없기를 기도하면서 참배했다”고 말했다.
 
야스쿠니신사는 태평양전쟁 등에서 숨진 약 246만6000여 명을 신으로 모시고 있다.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에서 교수형을 받은 도조 히데키(東條英機) 전 총리를 비롯해 태평양 전쟁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