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시간 영업 힘들어' 일손부족 日, 새벽시간 무인 편의점 도입

일본 대형 편의점 업체인 로손이 심야와 새벽시간대에 한해 ‘무인 점포’를 시범 운영한다고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심각한 인력 부족으로 손님 수가 적은 밤 12시~새벽 5시에는 매장내 직원을 두지 않기로 한 것이다.
 

로손, 밤12시~새벽 5시 무인점포 운영
스마트폰으로 입장부터 계산까지 셀프
"인력 줄어도 24시간 영업 포기 못해"

전날 로손 측이 일본 언론에 공개한 ‘무인 점포’는 스마트폰 하나로 점포 입장에서 구매가 완료되는 시스템이다. 손님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센서에 본인인증을 거쳐 입장한 뒤, 스마트폰으로 상품의 바코드를 촬영해 물건을 구매한다. 마지막으로 계산대에 놓인 태블릿PC에 스마트폰을 접촉해 결제를 마치는 방식이다.
 
이 시간 대엔 담배, 주류는 판매하지 않는다. 또 매장 뒤 창고에서 재고정리, 상품반입 등을 하는 직원은 1명 근무한다. 절도 방지를 위한 대책으로 감시카메라도 늘릴 계획이다. 일단 내년 봄 시범적으로 도쿄도내에서 2~3곳을 무인점포로 운영해본 뒤 확대할 방침이다.  
 
로손이 이처럼 신기술을 도입해 무인점포를 운영하기로 한 것은 심각한 인력부족 상황에서 찾아낸 고육지책이다. 심야시간대 인력 확보가 어렵지만 그렇다고 “편의점=24시간 영업”이라는 공식은 깨뜨리고 싶지 않은 것이다. 
 
아사히 신문은 “편의점은 ‘원하는 물건을 아무 때나 살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더구나 영업을 일부 시간 중단하면, 1일 영업에도 지장을 준다는게 업계의 정설”이라고 설명했다. 로손 다케마츠 사다노부(竹増貞信) 사장은 “디지털 기술을 구사해 적은 인력으로도 24시간 영업을 지켜가겠다”고 밝혔다.
일본, 인력난에 '차세대 편의점 실험' 눈길…무인계산 도입   (서울=연합뉴스) 인력난이 심한 일본에서 24시간 편의점 체인들이 일손을 줄이려고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하는 '차세대편의점' 실험을 진행 중이다. 일본 편의점 로손의 다케마스 사나노부 사장이 지난 4일 도쿄도내 실험시설 '로손 이노베이션 랩'을 공개하고 있다. 2017.12.5 [교도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일본, 인력난에 '차세대 편의점 실험' 눈길…무인계산 도입 (서울=연합뉴스) 인력난이 심한 일본에서 24시간 편의점 체인들이 일손을 줄이려고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하는 '차세대편의점' 실험을 진행 중이다. 일본 편의점 로손의 다케마스 사나노부 사장이 지난 4일 도쿄도내 실험시설 '로손 이노베이션 랩'을 공개하고 있다. 2017.12.5 [교도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편의점 업계 1위인 세븐일레븐 역시 “24시간 영업 재검토는 100% 없다”는 입장이다. 대신 무선주파수식별기술(RFID) 등을 활용해 직원들의 업무 시간을 줄이는 쪽으로 방안을 연구 중이다.
 
하지만 패밀리마트는 일부 점포에 대해 24시간 영업체제를 재검토하기 시작했다. 지역, 점포별 실적을 합쳐서 심야 새벽시간대에 영업을 중단할 것인지 검토 중이다. 이미 손님이 적은 일부 점포에서는 24시간 영업을 포기한 경우, 매출이나 비용 등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점검중이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