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복심' 김태효 전 비서관 소환, 군 정치개입 관여 의혹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5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사이버사)의 댓글 공작 활동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태효(50)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현재 성균관대 교수)이 5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군 사이버사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 인사가 검찰 조사를 받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5일 서울중앙지검 피의자로 소환
이명박 청와대 인사 첫 검찰 조사
김관진, 임관빈 석방후 검찰 '강공'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오전 10시 27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해 “있는 그대로 사실관계에 따라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군의 댓글 공작에 관련한 보고를 한 적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조사실에) 들어가서 말하겠다. 나중에 정확하게 확인을 하고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총선과 대선이 치러진 2012년 사이버사의 각종 정치 공작 활동에 있어 군과 청와대를 잇는 ‘연결고리’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2012년 사이버사가 심리전단 요원을 증원하는 과정에서 ‘우리 사람을 뽑으라’는 이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김관진(68) 전 국방부 장관은 앞서 검찰 조사에서 김 전 비서관에게 사이버사의 활동 보고서를 전달하고 실무 회의를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비서관이 사이버사 활동과 관련한 각종 회의를 주재하거나 이 전 대통령의 강조사항 등을 전달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김 전 비서관이 일하고 있는 성균관대 연구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 전 비서관이 사이버사의 정치 공작에 깊숙이 개입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으로 좁혀질 수 있다. 김 전 비서관은 이 전 대통령의 ‘안보 교사’ ‘복심’으로 불리며 당시 정부의 안보 분야 실세로 꼽혔다. 2007년 대선 국면에서 이 전 대통령의 안보 분야 자문 역할을 맡았던 그는 대선 직후인 2008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외교통일안보분과 상임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청와대에 입성해 대외전략비서관(2008~2012년)을 거쳐 2012년 초대 청와대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냈다.
 
검찰의 사이버사 의혹 수사는 최근 김 전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이 구속적부심사를 거쳐 잇따라 석방되면서 주춤했다. 하지만 검찰은 곧바로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 인사를 피의자로 소환하며 ‘강공’에 나섰다. 검찰 관계자는 “사이버사의 정치 공작 의혹과 당시 청와대가 무관하지 않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김 전 비서관의 혐의가 어느 선까지 연결이 돼 있는지, 어떤 진술을 하는지 등을 구체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