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낚싯배 봤지만 피해갈 줄 알았다” 급유선 선장 영장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지난 3일 인천 영흥도 낚싯배 침몰 사고로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책임이라고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국민 안전은 국가 책임”

문 대통령은 “어제(3일) 낚싯배 사고로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 같은 무사귀환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관리에 관해 제도와 시스템에서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은 회의를 시작하기 전 전원 기립해 10여 초 동안 묵념을 했다.
 
해경은 급유선 명진15호(336t)의 낚싯배 선창1호(9.77t) 추돌 사고 원인 규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인천해양경찰서는 과실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한 명진15호 선장 전모(37)씨가 “(충돌 직전) 낚싯배를 발견했다. 낚싯배가 피해 갈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고 4일 밝혔다. 해경은 명진15호가 영흥도 남쪽으로 이동하던 선창1호를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해경은 선장과 갑판원 김모(46)씨가 충돌 회피 노력 등을 소홀히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해경은 선장 전씨와 갑판원 김씨에 대해 과실치사 등 혐의로 이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세종·인천=신진호·임명수 기자, 강태화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