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이 마지막 출항이었는데 …” 40대 여성 끝내 못 돌아와

4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진두항. 거센 바람이 부는 부둣가에 검은색 점퍼를 입은 여성이 “이 일을 어떻게 하면 좋으냐”며 오열했다. 지난 3일 오전 급유선에 부딪혀 전복된 선창1호 승선자이자 실종된 낚시객 이모(57)씨의 누나(60·여)였다. 날이 선 칼바람에도 이씨의 누나는 실종자 수색이 진행되는 바다만 하염없이 바라봤다.
 

선창 1호 피해자 가족들 망연자실
아들 잃은 어머니 “어디 갔니” 오열
일부 희생자는 집 근처에 빈소 차려

이씨의 누나는 “동생이 낚시하러 간 줄도 몰랐는데 사고 난 배에 탔다고 한다”며 “거래처 사람들하고 같이 갔는데 내 동생은 못 돌아왔다”고 하소연했다. 무역업을 하는 이씨는 집안 살림을 책임지는 착한 동생이었다고 한다. 이씨의 누나는 “동생이 살아 돌아왔으면 좋겠는데…”라며 눈물만 흘렸다.
 
실종된 선창1호의 선장 오모(70)씨의 아들은 연신 담배 연기를 내뿜었다. 오씨는 40년 가까이 배를 탔다. 선장으로 만 20년간 활동했다. 2015년부터 선창1호의 선장으로 일했다.
 
관련기사
 
다른 배의 선원인 오씨의 아들은 사고 당시 배를 타고 인근 바다에 나가 있었다고 한다. 해경의 부탁을 받고 구조 작업에도 투입됐다. 그는 “단순 접촉사고인 줄 알았는데 그렇게 크게 사고가 난 줄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구조 작업이 끝나자 어머니께 전화를 해 직접 사고 소식을 알렸다.
 
같은 시간 선창1호 전복으로 숨진 3명의 빈소가 차려진 인천시 인하대병원 장례식장은 온통 울음바다였다. 입관식을 끝낸 유모(45)씨의 빈소에선 유가족들의 애끓는 오열이 이어졌다. 유씨의 어머니는 “어쩌면 좋으냐. 엄마가 왔는데 너는 어디 갔느냐”며 통곡했다.
 
유씨의 한 유족은 “정말 좋은 사람이었다”며 “낚시를 원래 좋아했다. 휴업기를 앞두고 타는 올해 마지막 배라고 갔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눈물만 흘렸다.
 
아직 차려지지 않은 강모(50)씨와 이모(53)씨의 빈소에는 유가족들이 분주하게 돌아다녔다. 일부 유가족은 허무하다는 듯 빈소에 넋을 잃고 앉아 있었다. 이씨의 빈소에 조문을 마치고 나온 이규성(29)씨는 “올해 초 이씨가 갑판장으로 있던 낚싯배의 손님으로 타면서 이씨와 알게 됐는데 말은 까칠하게 했어도 낚시를 할 때 자세도 잡아 주고 좋은 자리도 알려 주는 좋은 형님이었다”며 “뉴스에서 낚싯배 사고 소식을 듣고 형님 배가 아니라 안심했는데 형님이 그 배에 타고 있다는 말을 듣고 많이 놀랐다”고 했다.
 
일부 유가족은 고인의 시신을 집 가까운 곳으로 모셨다. 전날 인하대병원에 모셔져 있던 시신 7구 중 4구는 서울과 경기도 등 고인의 집 근처에 빈소를 차렸다고 한다.
 
선창1호에서 일하던 이모(41·여)씨의 시신은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씨는 내년부터 다른 일을 하게 돼 사고가 나던 날이 마지막 출항이었다고 한다. 그의 지인들은 고인이 플로리스트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사고로 사망한 이들은 사고 선박이 가입한 책임공제에 따라 보상을 받게 된다. 사고가 난 선창1호 선주는 영흥 수산업협동조합과 승선 인원 20명까지 사고당 최대 30억원을 보장하는 선주배상책임공제에 가입했다. 선창1호를 추돌한 명진15호도 80억~90억원 상당의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최모란·여성국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