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우디 피의 숙청 뒤 스위스 은행서 수상한 ‘쩐의 이동’

지난달 ‘피의 숙청’으로 구금된 사우디아라비아 고위 인사들의 비자금을 둘러싸고 쫓고 쫓기는 ‘쩐(錢)의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사우디에서 고위 인사 200여 명이 부패 혐의로 구금된 가운데 복수의 스위스 은행에서 수상쩍은 사우디 고객의 자금 활동이 잇따라 보고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 고객돈 움직임 보고 잇따라
범죄혐의 발견 땐 본국서 환수조치
구금 인사 자산 4분의 3 해외 은닉
몰수 피하려 자금 숨기기 시작한 듯

FT에 따르면 스위스 은행 측 변호사들은 이 같은 활동과 관련된 정보를 스위스자금세탁신고사무소에 제출했다. 자금 세탁이나 부패와 관련된 활동을 묵인하면 규정 위반으로 제재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스위스 검찰총장 측은 FT에 “지금까지 접수된 정보를 정해진 절차에 따라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범죄 혐의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만약 혐의가 발견될 경우 이 자금은 동결 절차를 거쳐 사우디 정부로 환수 조치될 수 있다.
 
스위스 은행에서 거액의 사우디 자금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은 구금된 사우디 고위 인사들이 재산 몰수를 피하기 위해 자금을 숨기는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4일 왕자, 전·현직 장관, 기업인 등 고위 인사 200여 명을 부패 혐의로 체포하고 이들의 자산 몰수 작업에 착수했다. 최소 2000억 달러(약 210조원)에 달하는 해당 인사들의 사우디 내 자산은 모두 동결됐다. 살만 국왕은 부패 혐의자들에 대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고 자산을 압류하라”는 칙령까지 내렸다.
 
사우디 정부는 구금 인사들의 총 자산을 약 8000억 달러로 추정하고 있다. 사우디 내에선 4분의 1 정도 밖에 확보하지 못한 셈이다. 사우디 정부는 나머지 자산은 대부분 해외 은행에 은닉돼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국가경제연구국의 조사에 따르면 사우디인들이 해외 조세회피처에 은닉한 자산은 최소 3000억 달러에 달한다.
 
특히 사우디 고위 인사들은 스위스 은행을 비자금 창구로 애용해왔다. 지난 2015년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가 폭로한 스위스내 한 은행 고객정보에 따르면 2007년 기준 사우디인들이 스위스 은행에 보관한 자금은 58억 달러(약 6조3000억원)로 세계에서 11번째로 많다. 스위스 은행에 계좌를 가진 사우디인의 수는 1504명으로 세계 19위였다.
 
사우디 규제 당국은 해외 은행들을 향해 알왈리드 빈탈랄 왕자 등 구금된 고위 인사의 명의로 예치된 자금이 있을 경우 공개해달라는 요청을 보내왔다. 이번 구금 인사 가운데 ‘최대어’로 꼽히는 빈탈랄은 소유 자산 180억 달러(약 20조원)로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서 세계 부자 순위 45위를 기록 중인 아랍권 최대 부호다.
 
그러나 구금 인사들이 해외 은행에 은닉해둔 자산 대부분은 환수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은 이집트, 튀니지 등 다른 중동 국가에서 비슷한 재산 환수 시도가 있었으나 그 과정이 지난했다며 “이집트와 튀니지의 사례를 봤을 때 해외 은행의 자산 동결은 몇 달 내로 완료되지만 환수까지는 수년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례로 이집트 정부는 2011년 축출된 호스니 무바라크 전 대통령의 영국 은행 예금을 환수하는 데 5년이 걸렸다.
 
로이터 통신은 “사우디 정부는 해외 은행으로부터 자금을 환수하기보다 구금 인사들을 압박해 스스로 재산을 환원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빈살만은 구금된 인사들을 직접 찾아가 하루 수 시간씩 마라톤협상을 벌이며 재산 환원을 대가로 석방을 제시하는 등 자발적으로 자산을 내놓을 것을 요구해왔다. 이에 지난달 28일 미테브 빈압둘라 왕자는 사우디 정부에 약 10억 달러를 내고 풀려났다.
 
복수의 스위스 은행 관계자들은 FT에 구금된 사우디 고위 인사 일부가 사우디 정부와 합의를 원하고 있어 사우디 측으로 거액의 송금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