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벽부터 5시간 동안 화재 진압한 소방관들의 첫 식사

4일 오전 5시53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3공단 내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마친 뒤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리고 있다. [사진 뉴스1]

4일 오전 5시53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3공단 내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마친 뒤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리고 있다. [사진 뉴스1]

 
새벽부터 출동해 화재를 진압한 소방관들이 라면으로 허기를 달래는 모습이 포착됐다.  
 
4일 오전 5시 53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3공단 내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관들이 현장에 출동, 5시간 가량의 진화 작업 끝에 불은 오전 10시 40분에 사그라들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은 진화작업을 마친 뒤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랬다.  
4일 오전 5시53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3공단 내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마친 뒤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리고 있다. [사진 뉴스1]

4일 오전 5시53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3공단 내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마친 뒤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리고 있다. [사진 뉴스1]

4일 오전 5시53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3공단 내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마친 뒤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리고 있다. [사진 뉴스1]

4일 오전 5시53분쯤 대구시 북구 침산동 3공단 내 육가공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마친 뒤 컵라면으로 허기를 달리고 있다. [사진 뉴스1]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