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하철 승객이 잃어버린 돈 해마다 늘어…3년간 모인 금액이

서울 지하철에서 승객이 잃어버리는 돈이 최근 3년간 13억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서울 지하철 1~8호선에 접수된 현금 유실물이 총 2만4260건, 13억8000만원에 이른다고 3일 밝혔다.
지하철 유실물. [사진 서울시]

지하철 유실물. [사진 서울시]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돈을 잃어버렸다는 신고 건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2014년 6516건에서 2015년 7317건, 2016년 1만427건으로 각각 늘어났다. 증가한 건수만큼 금액도 늘었다. 2014년 3억4000만원이던 게 2016년 5억8000만원으로 1.7배 증가했다.
 
잃어버린 현금은 습득일로부터 7일 안에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서울교통공사에서 경찰서로 넘겨진다. 경찰서로 넘겨진 이후에도 9개월 동안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국가에 귀속된다. 현재까지 13억8000만원 중 85%가 주인에게 인도됐다. 그렇지 않은 현금 유실물 1억3000만원은 경찰서로 넘어간 상태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짐과 현금이 많은 외국인 관광객의 경우 지하철에서 잃어버린 물건을 되찾은 건수가 지난해 월평균 122건에서 올해 142건으로 늘어나는 추세여서 소지품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지하철에서 물건을 잃어버렸을 때는 열차를 탄 시간 또는 내린 시간과 승강장 바닥에 적힌 탑승 칸 번호만 정확히 알아도 직원이 물건을 찾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 지하철에서 습득한 모든 유실물은 지하철 9호선을 제외하고 경찰청 유실물 포털 lost 112에 접속하면 조회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