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지민·워너원 하성운, 귓속말 주고받는 친목 현장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과 워너원 하성운이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2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Melon Music Award(멜론 뮤직 어워드·MMA)에서 객석에 앉아있던 지민과 하성운은 나란히 앉았다. 이 둘은 오랜만에 만난 듯 반갑게 친목을 나눴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두 사람은 시상식 내내 귓속말을 주고받았다. '올해의 앨범' 부문에서 후보에 방탄소년단이 있었는데, 이들이 VCR로 소개됐을 당시에도 두 사람은 대화를 주고받고 있었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당시 시상을 맡은 배우 송승헌이 "발표하겠습니다"라고 하는 순간 귀를 쫑긋 세웠다. 수상자로는 가수 아이유가 호명됐다. 그러자 두 사람은 일어나서 박수로 축하했고, 다시 앉아 계속해 대화를 이어갔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올해의 베스트송' 부문에서 방탄소년단 이름이 호명되자 하성운은지민을 얼싸안았다. 지민은하성운을 얼싸안은 후 무대로 걸어나갔다. 다시 자리에 돌아온 후에도 두 사람은 계속 대화를 나눴다.
 
지민과 하성운은 남다른 우애를 과시해왔다. 과거 지민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 전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성운이형. 많이 응원해주세요"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하성운이 최종 11인에 들어 데뷔가 확정됐을 당시에도 트위터를 통해 "형 진짜 고생했고 수고했다. 형이 얼마나 연습하고 고생한 지 옆에서 봐서 감동적이다. 고생했다. 축하한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