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SM “태연, 피해자에 사과…루머·악성댓글 취합 중, 고소할 것”

가수 태연(왼쪽)과 지난달 28일 발생한 사고현장 사진. [사진 태연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태연(왼쪽)과 지난달 28일 발생한 사고현장 사진. [사진 태연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태연이 지난달 28일 발생한 교통사고를 두고 사실관계와 무관하게 확산하는 루머와 악성 댓글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4일 소녀시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인터넷상에서 유포되는 근거 없는 루머, 인신공격적인 악성 댓글을 취합하고 있다”며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4년에도 악플·루머 유포자를 형사 고소하고 법적 처벌을 받게 했다”며 “이번 건을 비롯해 앞으로도 루머와 악성 댓글에 법적으로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교통사고와 관련해 지난 2일 태연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점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분들께 연락을 취해 사과했고, 보험사를 통해 정확하게 보상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교통사고로 피해를 본 분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태연은 지난달 28일 오후 8시 지하철 7호선 학동역에서 논현역 방향으로 자신의 차를 몰고 가던 중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았다.
 
이 충격으로 택시가 다른 차를 들이받아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하지만 일부 커뮤니티 게시판과 보도에서 사건과 무관하거나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루머들이 확산했다.
 
지난 2일 경찰 조사에서 태연은 전방 주시 등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본인 과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이번 사고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11대 중과실’에 해당하지 않고 보험을 통해 사고 처리가 되는 만큼 조사가 마무리되면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