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머스크, 전기 스포츠카 '로드스터' 우주로 쏜다”···왜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 스페이스X가 화성에 보낼 우주선 드래곤 V2(좌)와 테슬라의 로드스터(우) [스페이스 X, 테슬라]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 스페이스X가 화성에 보낼 우주선 드래곤 V2(좌)와 테슬라의 로드스터(우) [스페이스 X, 테슬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다음 달 전기 스포츠카 '로드스터'를 태운 대형 우주선을 화성에 보내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4일 CNN머니에 따르면 스페이스X CEO를 겸하는 머스크 CEO는 새로 개발한 대형 우주선 '팰컨 헤비'가 다음 달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아폴로 11호 발사대에서 발사될 것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머스크는 이 우주선에 테슬라 스포츠카 '로드스터'를 태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에 따르면 팰컨 헤비의 목적지는 화성으로 발사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없다면 10억년간 우주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자동차가 끝없는 우주를 떠다니다가 수만 년 후 외계인 경주에서 발견되는 것은 상상만 해도 좋다며 스포츠카를 화성에 보내려는 이유를 밝혔다.  
 
한편 팰컨 헤비는 현재 위성 발사에 사용되는 팰컨 9 로켓보다 성능도 개선된 것으로 11만9000 파운드(약 5만3977㎏)를 실을 수 있다.
 
경쟁사 대비 2배 이상의 적재량으로 가격도 경쟁 제품 대비 3분의 1 가격이다.  
 
당초 팰콘 헤비의 발사는 두 번 연기된 바 있다. 1년 전 발사하려다 올 11월로 연기됐지만, 이마저도 지키지 못해 다음 달 발사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로드스터 최신형도 두 차례 연기 끝에 지난달 16일 공개 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