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제 제재에도 공들인 보람...현대로템, 이란서 9293억원 잭팟

현대로템이 중동 시장 진출 이후 최대 규모의 철도차량 공급 사업을 따냈다.
 
현대로템은 2일(현지시간) 이란 철도청과 디젤동차 450량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사업 금액은 9293억원으로 현대로템이 중동 시장에서 수주한 철도차량 공급 사업 중 가장 큰 규모다.
 
현대로템이 이란에 공급하는 디젤동차의 모습. [사진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이란에 공급하는 디젤동차의 모습. [사진 현대로템]

디젤동차는 전동차와 달리 별도 전력 공급 없이 디젤유로 움직이는 차량이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교외선 운행 기간이 길고 황무지나 사막 구간이 많아 선로에 가선 설치가 어렵지만, 산유국이라 디젤유 가격은 저렴한 이란의 철도 환경에 적합하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한 차량은 약 960㎞ 거리의 이란 교외선 구간에서 3량 1편성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450량 중 150량은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며 나머지 300량은 이란 철도차량 제작사인 IRICO와 협력해 현지에서 최종 조립 후 납품된다. 앞서 이란에 납품한 디젤동차보다 최고 속도가 시속 120㎞에서 160㎞로 향상됐고 LCD 승객정보 안내 표시기도 장착했다. 차량 납품은 계약 발효일 이후 최대 78개월에 걸쳐 진행된다.
 
현대로템 측은 이번 사업 수주를 놓고 “국제 사회의 이란 제재 기간에도 지속해서 신뢰 관계를 유지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덕에 계약이 성사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앞서 2004년 이란 디젤동차 150량 공급 사업을 수주해 2007년부터 납품을 진행했지만, 2010년 이란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본격화되면서 한때 사업이 난항을 겪었다.
 
현대로템이 이란에 공급하는 디젤동차의 모습. [사진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이란에 공급하는 디젤동차의 모습. [사진 현대로템]

 
그러나 현대로템은 제재 기간에도 이란에 공급한 차량의 영업 운행을 지원하며 현지에서 신뢰를 쌓았다. 지난해 5월 이란 철도청과 신규 디젤동차 150량 공급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고, 이후 사업 규모가 커지면서 이번 450량 공급 계약으로 이어졌다.
 
한편 현대로템은 지난 1984년 디젤기관차 20량을 납품하며 이란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이번 사업을 포함해 현재까지 이란 시장에서 총 620량의 철도차량 공급 사업을 수주했다.
 
관련기사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