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첨단 기술 무장한 2018년형 K7 출시…3105만~3990만원

기아자동차가 ‘2018년형 K7’을 4일 출시했다. 첨단 주행 보조 기술을 적용하고 배기량이 큰 새 엔진을 추가했다.
 
기아차가 2018년형 K7을 4일 출시했다. [사진 기아차]

기아차가 2018년형 K7을 4일 출시했다. [사진 기아차]

2018년형 K7에는 스팅어에 이어 기아차에서 두 번째로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기술이 적용됐다. HDA는 고속도로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켜고 주행하면 자동으로 활성화되며, 앞차와 거리 및 차로를 유지해주고 도로별 제한 속도에 따라 주행 속도도 알아서 변경해주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이다.
 
또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후측방 충돌 경고(BCW) 기술과 동승석 통풍 시트, 뒷좌석 측면 수동식 선커튼 등을 '2.4 가솔린 리미티드' 트림에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기아차가 2018년형 K7을 4일 출시했다. [사진 기아차]

기아차가 2018년형 K7을 4일 출시했다. [사진 기아차]

 
2018년형 K7에는 가솔린 3.0 GDI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새 파워트레인도 추가됐다. 최고출력 266마력, 최대토크 31.4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다. 기아차 관계자는 “첨단 안전 기술 적용과 파워트레인 다양화를 통해 소비자의 선택권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2018년형 K7의 트림별 가격은 △2.4 가솔린 3105만~3330만원 △2.2 디젤 3405만~3630만원 △3.0 가솔린 3375만~3550만원 △3.3 가솔린 3725만~3990만원이며, 하이브리드는 세제 혜택을 받으면 3590~3975만원에 살 수 있다.
기아차가 2018년형 K7을 4일 출시했다. [사진 기아차]

기아차가 2018년형 K7을 4일 출시했다. [사진 기아차]

 
한편 기아차는 2018년형 K7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출고 3개월 이내 차량 외부 손상이 발생하면 수리비용을 최대 30만원 지원하는 ‘스타일 개런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하이브리드 모델 구매 시 출고 1년 이내 사고를 당했을 때 차를 K7 신차로 교환해주는 ‘HEV 개런티 플러스’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