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예산안 법정시한 처리 못해 안타까워…국민 걱정 크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굳은 표정으로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시한에 처리 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내년 예산안 처리가 법정 시한을 넘겨 매우 안타깝고, 국민께서 걱정이 크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 경제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정부는 이를 이어가려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새해 예산안도 그에 맞춰져 있다. 국민이 한마음으로 경제 살리기에 힘을 모으는 이때 정치권도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대선 때 국민께 드렸던 공약을 실천하고 그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추경 편성 때에도 야당의 많은 반대가 있었지만 이후 3분기의 높은 성장률에 추경이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면서 “정치권에서 정파적인 관점을 넘어서 우리 경제의 호기를 살려 나가자는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IMF(국제통화기금)·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등 국제기구는 우리 정부의 재정 운영 기조를 적극 지지하며, 우리 경제 상승세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의 필요성을 한목소리로 권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