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e글중심] 내가 버는데 왜 용돈 받나…뿔난 남편들

 
[일러스트=중앙DB]

[일러스트=중앙DB]

 최근 여러 커뮤니티에서 아내에게 용돈 받는 남편들의 원성이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맞벌이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경제권을 잡기 위해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부부들이 늘고 있는 것이지요. 아내가 남편의 수입을 관리하는 모습이 일반적이었던 이전과는 다른 양상이네요. 아내에게 받는 용돈이 너무 적은 것 같다는 하소연부터 ‘와이프한테 잡혀 살 바에 혼자 사는 게 낫다’며 자신의 수입은 스스로 관리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남편들의 의견은 분분합니다. 아내 몰래 비상금 만들기 팁을 공유하는 남편들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지요. 배우자에게 매달 한정된 용돈을 받으면 자연스럽게 지출액을 줄일 수 있어 과소비를 방지할 수 있다는 긍정론도 있습니다.

  2년 전 일입니다. 법원은 한 달에 10만 원 미만의 용돈을 받는다는 이유로 아내에게 이혼을 청구한 남편에 대해 "이혼은 정당하다"고 판결한 바 있습니다. "너무 인색하게 된 아내에게 결혼 생활 유지 불가의 이유가 있다"는 이유였지요. 이처럼 부부 간 용돈 문제는 결혼생활의 성패를 결정 지을 정도로 중요한 사안이 될 수 있지요. e글중심(衆心)이 커뮤니티 여론을 살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직장상사 떠올리며 부셔볼까"··· 스트레스 해소방 화제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뽐뿌
"저는 와이프랑 합쳐서 용돈 20만원 한 달에 씁니다;; 그렇게 하는 이유는 돈을 아끼지 않으면 적자가 나더라구요. 저는 돈 관리를 제가 하는데 고정지출비를 계산해봤습니다.(고정지출비에는 적금도 있습니다.) 급여가 세후 한 300 정도 나옵니다. 매월 고정 지출은 대출 50 청약 20 적금 20 부모님 용돈 40 관리비 5 통신 10 공과금 10 보험 35 주유 20 이렇게 하면 210입니다. 여기서 더 줄일 게 없네요. 그럼 생활비 포함 용돈이 90만 원 정도 남습니다. 생활비에서 의류비, 장보기, 외식, 통행료 등등 전부하면 저희가 둘이 사는데도 꽤 쓰더라구요. 그래서 가능하면 20만원을 용돈으로 생각하고 아껴 쓰자고 했습니다. 이제 결혼한 지 1년 반 된 신혼인데, 아직 아기도 없고 아파트로 이사 가려면 돈을 좀 더 모아야겠더라구요. 아기 생기면 돈을 모으기 더 힘드니까요. 물론 용돈 범위가 저희는 한정적이지 않아요. 그때그때 점심이 용돈이 되기도 하고 그냥 생활비가 되기도 하면서 완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지는 않지만, 제한선을 정해놓으면 저나 와이프나 확실히 아끼는 것은 있어요. (중략) 혹시 행복하냐고 물어본다면 정말 행복하다고 말합니다. 사회생활하면서 조금 짠돌이라는 소리도 듣기도 합니다만, 다들 상활을 이해해 주시면 편이구요. 짠돌이라는 것도 돈을 안 써서가 아니라, 자동차 자가 수리라던지 등을 돈 아껴쓸 수 있는 것은 무조건 아끼는 스타일이라 그런 거구요. 저만의 스타일이니 답답해하셔도 상관없습니다만, 나름대로 외식도하고 여행도 다니면서 행복합니다."
 ID '* 익명 *'
#네이버블로그
"많은 여성들이 집안의 수입 관리를 하고 남편에게 용돈을 주기까지도 한다. (중략) 학생들조차 적다 느끼는 금액의 돈을 어떻게 사회생활을 하는 남편에게까지 강요할 수 있을까? 한 가정의 가장, 그리고 한 여자의 남편은 그가 꾸린 가정에 대해 최선의 의무를 다할 필요는 있지만 그렇다고 그가 누릴 수 있고 누리고 싶은 최소한의 생활까지 간섭 받으며 통제될 필요는 없다."
 ID '연블리'
#엠엘비파크
"본인들이 원해서 그렇게 사는 거. 겉으로는 우는 소리 하지만 자기들이 그렇게 사는 게 행복해서 그렇게 사는 건데 밖에서 뭐라고 할 필요가 없음. 왜냐하면 애들한테 쓰는 돈이기 때문. 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애들한테 쓰느라 자기 용돈 줄이고 사는 거. (중략) 남편이 벌어온 돈 자기는 한 달 용돈 백만 원씩 쓰면서 남편한텐 30만원 주는 와이프는 거의 없다고 봐야함. 애한테 돈 쓰면서 기쁘고 행복해하고, 겉으로만 우는 척 하는 거임."
 ID ‘일단질러’
#네이트판
"용돈 20만원 솔직히 말씀드리면 진짜 답 없습니다. (중략) 맨날은 아니더라도 가끔 한 번씩 술을 사야할 경우가 생깁니다. 또 가끔 일을 하면서 커피나 음료를 마십니다. 대략 자판기 음료 800-1000원 정도 한 달 21일 근무시 대략 2만원 정도. 또 후배나 상사들과 있을 때 내가 사야 하는 경우가 가끔 오게 됩니다. 그럼 여기서 ╋@가 되고요. 얼마 안 되는 금액이라고 생각들 수도 있는데 무시 못 합니다. 현실적으로 20만원이면 너무 짜다 생각 듭니다."
 ID '남자에요' 
#보배드림
"전 38 아들 둘을 둔 유부남입니다 간단히 말하자면... 월 용돈 20만원 받아쓰는 흔한 사람이죠. 오늘 쿠팡에서 하이패스단말기와 차량방향제... 그리고 애들 안전벨트 쿠션 하나 질렀습니다 제 용돈으로요... 네 욕 먹었습니다 와이프한테... 쓰잘데기 없는 거 샀다고...무선 하이패스 6만원, 방향제 + 애들 쿠션 2만원 이게 욕먹을 일인가요 (중략) 돈 많이 못 버는 제 잘못이겠죠. 용돈 줄이겠다는 소리에 심쿵 하는.걸 보니 씁쓸합니다... 술 한 잔 더하고 갈려구요"
 ID '양반고양이'
#클리앙
"외벌이에 유부고 애기 키우는 1인 입니다만.. 딱히 정해진 용돈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아예 돈 안 쓰는 건 아니고, 그냥 친구 만나면 적당히 쓰고, 취미?적인 부분은 와이프와 이야기해 보고 가격이 비싸다 싶으면, 엄청 사겠다고 노래를 부르다가 결국은 사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중략) 중요한 건 남자의 용돈의 존재 유무가 아니라, 부부가 어떻게 생활하고 있냐죠. 남자는 용돈이고 뭐고 아예 없고, 여자는 맨날 자기 사고 싶은 거 다 사고 산다? 이런 경우는 제 주변에서는 못 봤네요."

 ID 'LeeJun'
#티스토리
"카페에서 자기 남편에게 용돈 얼마씩을 주네, 적게 주네 하는 이미지를 봤었는데 여러 댓글들이 많더라구요. 이게 현실인가 싶으면서 좀 우울하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아끼고 살려고 남편이랑 합의 하에 다 저렇게 하겠지 라는 생각을 해봤던 건, 힘든 세상인데 아끼고 사는 게 당연한 거니까요^^ (중략) 카페에 모여서 커피 마시고 맛집 가서 밥 먹고 수다 떠는 아내 분들이라면 그건 좀 아니겠죠??"
 ID '♠초롱초롱♠'

정리: 이유진 인턴기자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