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교 90주년 맞은 한밭대, 대대적인 김장봉사

 
한밭대 외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1일 캠퍼스에서 김장김치를 담고 있다. 한밭대는 올해 개교 9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김장김치 담기 행사를 열었다. [사진 한밭대]

한밭대 외국인 유학생들이 지난 1일 캠퍼스에서 김장김치를 담고 있다. 한밭대는 올해 개교 9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김장김치 담기 행사를 열었다. [사진 한밭대]

 
한밭대가 개교 90주년을 맞아 지난 1일 불우이웃을 위해 대대적인 김장김치 담기 행사를 했다.  
2012년부터 시작해 6회째 열리고 있는 '한밭대 사랑의 김장 나누기'는 한밭대 학생·교직원 등이 직접 김장김치를 담가서 독거노인, 지역아동센터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나눠드리는 행사다. 특히 올해는 한밭대 개교 90주년을 기념해 예년보다 풍성하게 마련됐다.
 
이날 김장 나누기 행사에서는 송하영 총장을 비롯해 보직교수와 직원·학생·외국인 유학생 등 160여명이 참가해 배추 1400kg으로 김장김치를 담갔다. 배추 중 일부는 지난달 28일 한밭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20여명이 충북 옥천의 농가에서 직접 수확해 온 것들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김치는 유성온천1동 사무소의 협조를 받아 관내 독거노인과 한부모 가정, 장애인, 지역아동센터 등에 전달됐다. 한밭대 봉사단이 봉사활동을 펼쳤던 산내종합사회복지관 등에도 김치를 전달하는 등 총 120여명에게 정성이 가득 담긴 '사랑의 김장김치'를 전달했다.
 
한밭대 송하영(오른쪽 둘째)총장과 학생들이 지난 1일 캠퍼스에서 김장김치를 담고 있다. [사진 한밭대]

한밭대 송하영(오른쪽 둘째)총장과 학생들이 지난 1일 캠퍼스에서 김장김치를 담고 있다. [사진 한밭대]

유학생 리자(필리핀파티마대학 교환학생)는  “내가 담근 김치가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해진다고 하니 뿌듯하다”며 “대학이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활동을 한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송하영 총장은 "올해는 개교 90주년을 맞아 지난해(500kg)보다 3배 정도 많은 배추를 준비했다"며 "한밭대는 지역의 중심 국립대학으로써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