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트럼프 취임 후 8차례 북ㆍ미 대화 타진”

북한이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후 공화당계 싱크탱크 연구자 등을 통해 모두 8차례의 북미 대화를 제안했다고 산케이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더글러스 팔 카네기 국제평화연구소 부회장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난 10월 초에도 중재자를 통해 미 공화당계 연구자와 접촉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과의 회담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팔은 로널드 레이건ㆍ조지 H 부시 행정부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아시아 담당관으로 일한 바 있다.  
 
더글러스 팔 부회장

더글러스 팔 부회장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올 1월부터 팔 부회장을 접촉했으며, 4월과 8월의 한미 연합 군사훈련 전후로도 대화를 제의했다. 북한은 팔 부회장이 북한을 방문하면 노동당과 외무성 고위 간부 등과 만날 수 있지만, 스위스 등 제3국에서 만날 경우 최선희 국장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대화 의제에 대해선 “핵무기에 관한 교섭은 하지 않는다. 다만 그쪽(미국)에서 바란다면 논의는 환영한다”고 설명했다.  
 
팔은 북한의 이런 제안을 모두 거절했다. 북한은 트럼프 행정부와 가까운 헤리티지 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 연구원에도 방북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클링너는 미 중앙정보국(CIA)에서 북한 분석관을 지낸 한반도 전문가다.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핵ㆍ미사일 개발에 대한 트럼프 정권의 대응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산케이는 분석했다. 앞서 워싱턴 포스트도 지난 9월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그의 혼란스런 메시지를 이해하기 위한 차원에서 공화당계 연구자들과의 접촉을 시도했다고 전한 바 있다.  
 
팔 부회장은 산케이에 “북한은 자신들의 무기 시스템을 설득력 있는 형태로 과시할 수 있을 때까지 진지한 대화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며 ‘진지한 대화’가 가능한 시점을 6개월~1년 후라고 예상했다. 이어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처 방안으로 ^전술핵의 한국 재배치 ^북한에 대한 비밀공작 강화 ^미사일 방어 강화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