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년회 꼴불견 3위 살 것처럼 하고 튀는 자…1위는

한 취업포털에 따르면 올해 송년회에는 술 모임이 잦아질 전망이다. [중앙포토]

한 취업포털에 따르면 올해 송년회에는 술 모임이 잦아질 전망이다. [중앙포토]

마지막 달력 한 장인 12월의 첫주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 송년 모임은 지난해보다는 늘고 규모도 커질 것’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공동으로 성인남녀 1285명을 대상으로 ‘올해 송년회 계획’ 결과에 따르면 올해 송년회를 계획하는 이들이 지난해보다 늘었고 ‘간단한 식사’보다는 ‘술모임’을 가지겠다는 응답이 10명 중 7명꼴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 68.4%가 ‘올해 송년회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동일 조사 결과 53.6%보다 약 15%P 높은 수준이다. ‘송년회를 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은 지난해 20.8%에서 올해는 7.9%로 절반 이상 크게 뚝 떨어졌다. ‘아직 계획을 잡지 못했다’는 응답 역시 작년 25.6%에서 소폭 낮아진 23.7%로 나타났다.  
 
송년회에 사용하려는 예상비용도 지난해보다 늘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성인남녀들의 송년회 예상 비용은 전체 응답자 평균 16만5000원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이보다 3만1000원이 증가해 평균 19만6000원을 송년회에 지출할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 18만8000원 ▶30대 20만1000원 ▶40대 20만7000원 ▶50대 이상 21만6000원 등으로 조사됐다.  
 
송년회를 어떻게 보낼지를 묻는 물음에는 송년회를 계획 중이라 밝힌 응답자의 74.3%(복수응답)가 ‘술모임’을 답했고, ‘간단한 식사’는 48.8%의 응답률을 얻었다. 이어 연말 파티(22.9%), 국내 여행(12.1%), 콘서트ㆍ뮤지컬 등 공연관람(11.8%)이 뒤를 이었다.  
 
‘송년회에서 가장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을 묻는 조사에서는 1위는 자기 자랑ㆍ잘난 척하는 사람(54.0%)이 꼽혔다. 2위는 기억하기 싫은 과거 이야기를 자꾸 들추는 사람(32.5%)이, 3위는 (밥이나 술 등을) 살 것처럼 해놓고 돈 안 내고 도망가는 사람(28.4%) 순이었다.  
 
또 참석자 중 누군가를 계속 놀리거나 트집 잡는 사람과 이중삼중으로 약속을 겹치게 잡는 사람이 공동 4위(각각 23.3%)에 올랐다. 그 밖에도 집에 못 가게 계속 붙잡는 사람(17.7%), 송년회에 올 것처럼 해놓고 오지 않는 사람(13.5%) 등도 송년회에서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에 꼽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