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호선 중앙역서 투신 사망 사고 발생…올 들어 세번째 “스크린도어 설치 시급” 지적

사상사고로 인해 오이도 방면 4호선 전동차가 지연 운행됐다. [사진 독자 안다슬씨=연합뉴스]

사상사고로 인해 오이도 방면 4호선 전동차가 지연 운행됐다. [사진 독자 안다슬씨=연합뉴스]

80대 남성이 4호선 중앙역에서 전동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오전 7시 40분쯤 경기 안산시 단원구 지하철 4호선 중앙역에서 80대 남성이 오이도 방향으로 지나던 전동차에 치여 숨졌다.
 
사고 수습 여파로 이날 오전 8시 20분까지 양방향 선로의 열차 운행이 지연되면서 출근길 큰 혼잡이 빚어져 승객들이 불편함을 겪었다.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숨진 남성이 선로로 뛰어드는 모습이 포착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투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중앙역에서는 지난 8월에만 인명사고가 두 차례 발생했다. 2일에는 50대 남성, 31일에는 20대 여성이 각각 선로에 뛰어들어 사망했다.  
 
중앙역이 이용객이 많은 역임에도 스크린도어가 설치돼 있지 않아 인명사고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현재 중앙역에서는 스크린도어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지난 8월 31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측에 따르면 안산시 관내 지하철 4호선 역 10곳의 스크린도어 공사가 진행 중이며 모두 11월 말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