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금품수수 의혹’ 건설업자 구속영장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검찰이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에 연루된 건설업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조만간 이우현 의원 피의자 신분 소환해
금품수수 경위와 대가성 등 조사할 계획

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이 의원에게 억대 금품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 등)로 전날 건설업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기공사 등을 하는 건축업자인 A씨는 2015년 이 의원에게 억대의 현금을 건넨 혐의로 지난 1일 체포됐다. A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법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거쳐 가려진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중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검찰은 A씨가 2015년 이 의원에게 억대 현금을 건넨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2014∼2016년 이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과 간사 등을 지냈다는 점에서 A씨가 건넨 금품에 대가성이 있었던 건 아닌지 의심한다.  
 
이 의원은 이 밖에도 여러 사업가나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수억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검찰은 이밖에 이 의원이 다수의 사업가나 정치권 인사들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 2014년 6ㆍ4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초자치단체장 예비후보자가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던 이 의원의 보좌진에 수억원의 현금을 건넸다가 되돌려받았다는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이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금품수수 경위와 대가성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