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 자는 거 알아, 불 켜져 있네?” 스토킹 당하고 있다고 밝힌 아나운서

[사진 윤태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 윤태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KBS N 스포츠 출신 윤태진 아나운서가 스토킹 사실을 밝혔다.
 
윤태진 아나는 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정말 무대응이 답이라 생각했다. 이것도 관심이고 사랑이겠지 싶었다”며 “허황된 이야기들도 저번보다 강도가 더 심해졌다. 저를 응원해서든 싫어해서든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린다. 이건 저에게 정말 공포다”며 스토킹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이어 “저번에도 이랬을 때 죄 없는 지인들 피해 보고 제가 제집을 오가면서 한참을 고생했다”며 “어떻게 하겠다는 게 아니다. 제발 그냥 그만해달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 윤태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 윤태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공개된 캡처에는 누군가가 윤 아나에게 “아파트 앞이다. 안 자는 거 안다. 불 켜져 있네. 당장 나와라, 뺨 한 대 맞아줄 테니, 벨 누를까?, 소리 한번 칠까”고 말하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윤 아나는 이어 “자극받을 말들이 많은 것 같아 댓글은 막았다. 여러분이 조언해주신 내용 참고해서 최소한의 조치해두겠다. 늦은 시간인데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대응을 예고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