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낚시 인구 700만 열풍에 줄잇는 선박·갯바위 안전사고

3일 전복된 선창1호(앞쪽) 너머로 이 배와 충돌한 급유선 명진15호가 보인다. [최승식 기자]

3일 전복된 선창1호(앞쪽) 너머로 이 배와 충돌한 급유선 명진15호가 보인다. [최승식 기자]

지난달 28일 오전 11시30분쯤 전남 완도 해상에서 낚싯배 U호(3.35t)가 표류 중이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해경은 배에 타고 있던 3명을 구조했다. 어선은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면서 사고를 당했다.
 
앞서 지난달 13일 오후 3시47분쯤 경북 영덕군 강구면 양포항 남동방 16마일(29㎞) 해상에서 낚시객 등 9명이 탑승한 A호(8t)가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 해경에 구조됐다.
 
낚시 인구가 늘면서 낚싯배 사고도 줄을 잇고 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낚시 열풍 속에 낚시 인구가 7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대형 선박을 타고 먼바다로 나가는 낚시객부터 소형 고무보트를 직접 몰고 나가거나 갯바위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까지 다양하다.
 
하지만 18명(사망 15명·실종 3명)의 목숨을 앗아갔던 2015년 돌고래호(9.77t) 사고부터 파도에 고무보트가 전복되는 사고,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물에 빠져 숨지는 등의 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다. 안전불감증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해경 대원이 전복된 배 안을 수색하고 있다. [뉴시스]

해경 대원이 전복된 배 안을 수색하고 있다. [뉴시스]

관련기사
돌고래호는 2015년 9월 5일 오후 7시44분쯤 선장 김모(46·전남)씨 등 21명을 태우고 제주시 추자도 신양항을 출항해 전남 해남군 북평면 남성항으로 가던 중 전복됐다. 돌고래호는 이후 6일 오전 6시25분쯤 추자도 남쪽 1.1㎞ 지점 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됐다. 당시 완도 선적의 복합어선인 흥성호가 사고 해상을 지나가다 배 위에서 구조를 기다리던 김모(48·부산)씨 등 3명을 구조했다. 해경은 사고가 발생한 이후 실종자 수색을 마무리할 때까지 16일간 허모(49·부산)씨 등 15명의 시신을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인양했다. 나머지 실종자 3명은 아직도 생사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추석 연휴였던 지난 10월 3일 오후 3시40분쯤 제주도 조천읍 신촌포구 인근 해상에서 일가족 5명이 타고 있던 낚싯배가 뒤집혔다. 3명은 인근 주민들에게 구조됐지만 4세 된 남자아이 등 2명이 숨졌다. 당시 배에 타고 있던 5명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루 전인 2일에도 제주시 애월읍 중엄리 앞 해안도로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객 2명을 태운 고무보트가 뒤집혀 1명이 숨졌다. 지난 9월 3일 보령시 오천면 삽시도 인근 갯바위에서도 A씨(56) 등 3명이 고립됐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이들은 낚시하던 중 바닷물이 차오르는 걸 모르고 있다가 고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8일 오후 2시25분쯤 충남 태안군 근흥면의 한 갯바위에서 낚시를 하던 A씨(51) 등 2명이 밀물에 갇혀 고립됐다.
 
구조대가 실종자를 찾기 위해 조명탄을 쏘고 야간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조대가 실종자를 찾기 위해 조명탄을 쏘고 야간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높은 파도 때문에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해경 구조대원은 육상에서 로프를 던져 20여 분 만에 A씨 등을 구조했다.
 
박충화 대전대 안전방재학부 교수는 “겨울에 해상사고를 당하면 구조가 어렵고 생존 가능성도 크게 낮아진다”며 “재난의 모든 시작과 중심은 국민 스스로에게 있다는 인식을 갖고 낚시 등 모든 레저활동에 임해야 사고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낚싯배 운영자의 경쟁적 조업으로 낚시객들이 사고 위험에 노출된다는 지적에 따라 관계 당국은 ‘낚시관리 및 육성법 시행규칙’을 일부 개정해 시·도 간 영업구역을 세 차례 이상 넘어 조업하면 영업을 폐쇄하는 등 강력한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
 
이날 오후 인양된 선창1호 바닥에 구멍이 뚫려있다. [이재문 기자]

이날 오후 인양된 선창1호 바닥에 구멍이 뚫려있다. [이재문 기자]

낚싯배와 낚시객들의 안전불감증은 잇따르는 사고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이 가을 낚시철을 맞아 지난 10월 한 달간 벌인 안전 저해행위 및 음주운항 특별단속 결과 35건이 적발됐다.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가 5건으로 가장 많았다. 입·출항 미신고 4건, 미신고 낚시어선업 2건, 승객음주 2건, 음주운항도 4건이 각각 적발됐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853건의 낚시어선 불법 행위가 적발됐다. 구명조끼 미착용 178건, 영업(제한) 구역 위반 115건, 입·출항 미신고 63건, 승선 정원 초과 40건 등 순이다.
 
해경 관계자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기상에 주의하고 갯바위 등에서는 무리하게 낚시해서는 안 된다”며 “안전교육을 강화하고 단속을 확대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선장과 낚시객의 안전의식”이라고 말했다. 
 
국내 주요 선박 해상 사고
● 2017년 10월 3일
제주 조천읍 해상 낚싯배 전복 2명 사망
● 2017년 10월 2일
제주 애월읍 해상 낚싯배 전복 1명 사망
● 2015년 9월 6일
제주 추자도 해상 낚싯배 전복 18명 사망·실종
●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세월호 침몰 304명 사망
● 2010년 11월 8일
인천 옹진군 해상 어선 침몰 2명 사망, 7명 실종
● 2009년 12월 20일
부산 영도구 해상 어선 침몰 5명 사망
● 1993년 10월 10일
전북 부안군 위도면 서해훼리호 침몰 292명 사망
[자료:해양경찰청] 
 
세종·완도·영덕·제주=신진호·김호·김정석·최충일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