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열려라 공부] “문제풀이로 평가해 읽기 실력이 좌우했을 수도”

OECD 조사대로 ‘협력적 문제해결력’, 한국 정말 뛰어날까
지난달 29일 열린 국제 세미나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있다. [사진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지난달 29일 열린 국제 세미나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있다. [사진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문제] 당신은 가상의 친구 A·B와 모둠을 이뤄 온라인 채팅을 하며 협력해 문제를 풀려고 한다. 모든 문제를 빨리 푸는 모둠이 이긴다. A가 “이걸 하려면 어떤 방법이 가장 좋을지 잘 모르겠다”고 하자 B가 “일단 시작해 보자”고 했다. 이 상황에서 ‘나’는 뭐라고 대화를 이어가면 좋을까.
 
①“벌써 시작한 팀이 있을지도 몰라.”
 
②“문제가 쉬우면 좋겠어.”
 
③“우선 어떤 전략이 좋을지 얘기해 보는 게 좋겠어.”
 
④“일단 시작하면 뭘 할지 알 수 있을 거야.”
 
관련기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달 21일 발표한 ‘2015 협력적 문제해결력’(CPS·Collaborative Problem Solving) 평가에 사용된 문항이다. CPS란 ‘다른 사람과 협력해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다. 이런 능력은 점점 중시되고 있다. 지난해 다보스포럼이 제시한 미래 역량에도 사람 관리 능력, 협업 능력 등이 포함됐다.
 
OECD는 3년마다 만 15세를 대상으로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를 해왔다. 그간엔 읽기와 수학·과학 성취도만 평가했다. 2015년 평가에선 이들 영역 외에 처음으로 CPS를 추가했다.
 
OECD의 CPS 평가엔 52개국이 참여했다. OECD는 15세 학생들에게 위와 같은 문항을 컴퓨터 모니터에서 보여주고,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보기를 고르게 했다. 학생들이 어떤 보기를 선택하는지를 따져 CPS를 측정했다.
 
협력적 문제해결력 평균

협력적 문제해결력 평균

평가 결과 CPS 평균 점수는 한국이 538점으로 싱가포르(561), 일본(552), 홍콩(541)에 이어 네 번째로 높았다. 남녀로 나눠 보면 OECD 평균이나 한국 공히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CPS가 뛰어났다. 이번 CPS 평가에서 최상위권에 오른 나라들은 역대로 읽기·수학·과학 학업성취도에서도 최상위권이었다. OECD는 이들 국가가 CPS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은 배경에 대해선 설명하지 않았다. 한국을 포함해 이들 국가 학생들의 협력적 문제해결력이 과연 뛰어난 것일까.
 
지난달 29일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주관한 ‘한국-OECD 국제 세미나’에서도 이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CPS 평가를 총괄한 마이클 스티븐슨 OECD 선임전문관은 “읽기·수학·과학에서 뛰어난 점수를 받은 국가만이 CPS에서도 뛰어난 점수를 받은 것은 아니다”며 미국을 예로 들었다. 미국은 읽기·수학 점수는 상대적으로 낮지만 CPS는 높게 나왔다는 것이다.
 
평가원 구자옥 글로벌교육본부 실장은 “이번 형태는 아니지만 2003, 2012년의 개인 문제해결력 평가에서 한국 학생들의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왔다”며 한국 학생들의 능력이 실제로 뛰어남을 시사했다.
 
하지만 문제풀이에 강한 국가들이어서 CPS가 높게 나온 것 같다는 분석도 나왔다. 옥현진 이화여대 교수는 “아시아 학생들이 읽기·수학·과학에서 좋은 점수를 받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봐야 한다. 이번 CPS 평가도 결국은 문제를 읽고 이해해 적절한 답변을 고르는 형태여서 읽기 능력이 뛰어난 국가의 학생들이 높은 점수를 받기 쉽다”고 말했다.
 
아무튼 CPS는 국내외에서 점차 강조되는 역량이다. 한국에선 내년부터 초·중·고교에 적용되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역량 중심으로 구성됐다. 평가원 서지영 연구위원은 “2015 교육과정은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게 아니라 미래사회에 필요한 여섯 가지 역량을 기르도록 구성됐다. 자기관리 능력, 지식정보처리 기술, 창의사고력, 심리정서적 능력, 의사소통 기술로 모두 CPS와 관련 깊다”고 설명했다.
 
◆협력적 문제해결력(CPS· Collaborative Problem Solving)
둘 이상이 문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지식·기술·노력을 끌어내고 이해와 노력을 공유하는 과정에 요구되는 능력. OECD가 2015년 처음 평가해 최근 결과가 나왔다. 전 세계 52개국이 참여했으며 싱가포르·일본·홍콩·한국 순으로 높았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