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빨간 명찰 단 하버드대 유학생 “해병대 가치는 하버드보다 커”

신병 수료식을 마치고 경례하는 홍찬의 이병. [사진 해병대사령부 제공]

신병 수료식을 마치고 경례하는 홍찬의 이병. [사진 해병대사령부 제공]

미국 최고 명문인 하버드대에 재학 중인 한국 청년이 해병대에 입대했다. 3일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하버드대 컴퓨터공학과에 재학 중인 홍찬의(21·사진) 이병은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신병 수료식을 마치고 해병이 됐다.
 
2008년 초등학교 때 유학을 떠나 캐나다와 미국에서 중·고교를 졸업한 홍 이병은 미국 대입시험인 SAT에서 만점(2400점)을 받고 2015년 하버드대 컴퓨터공학과에 입학했다. 전액 장학금으로 공부한 그는 2학년이던 지난 8월 군 입대를 위해 귀국한 뒤, 면접 선발을 거쳐 10월 16일 해병대에 입대했다. 그는 2010년 11월 북한군이 해병대가 주둔하는 연평도에 기습적으로 포탄을 퍼부은 ‘연평도 포격 도발사건’ 이후 해병대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한다.
 
카투사나 통역병을 택할 수도 있었지만 부모를 설득해 힘든 해병대 빨간 명찰을 단 홍 이병은 “첫 인생 목표였던 하버드대 입학에 이어 두 번째 도전을 해병대에서 한다”며 “내게 해병대의 가치는 하버드대보다 크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