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정불화 겪던 부부, 남편이 아내 살해 후 아파트 투신해 사망

가정불화를 겪던 60대 부부가 비극적인 결말을 맞았다. [연합뉴스]

가정불화를 겪던 60대 부부가 비극적인 결말을 맞았다. [연합뉴스]

60대 남편이 아내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스스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이 부부가 평소 가정 불화를 겪어왔으며, 싸우던 중 우발적으로 일어난 사고로 보고 있다.  
 
3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37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아파트 1층 화단에서 남편 A씨(69)가 피를 흘리며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가 뛰어내린 아파트 20층 집 작은 방 안에서는 아내 B씨(60)가 숨진 채 발견됐다. B씨의 머리에는 둔기로 맞은 흔적이 나왔다. 방 안에서는 다리가 부러진 나무 의자도 함께 발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현관문 옆에 있는 아파트 창문을 통해 투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평소 A씨 부부가 가정불화를 겪었다”는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A씨가 부부 싸움 중 아내를 둔기로 살해한 뒤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유족들과 주변인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